Loading...

영화 '1987'의 실제 인물에게 듣는 그때의 이야기! '나는 왜 그때 입을 열었나'


영화 '1987'의 실제 인물에게 듣는 그때의 이야기! '나는 왜 그때 입을 열었나'
“그들의 선택이 세상을 바꾸다.” 박종철 고문치사사건과 1987년 6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 포스터의 중심에 작게 쓰여진 이 문구는 영화의 주제를 관통한다.

31년 전의 민주화 운동은 정치인들의 작품이 아니며,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한 평범한 사람들의 드라마라는 것이다. 장준환(48) 감독 역시 “양심의 소리를 내기 위해 피땀을 흘린 분들을 생각하면서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양심을 따르는 것 만으로도 목숨이 위태롭던 엄혹한 시절. 경찰의 물고문 가능성을 증언한 내과의사 오연상(60), 고 박종철씨의 시신을 보존하고 부검할 것을 명령한 최환(74) 전 검사, 사건이 조작됐다는 사실을 교도소 밖으로 끄집어낸 전 교도관 안유(74)ㆍ한재동(71)씨는 두려움을 이겨내고 선택했다. 그리고 그들은 말한다. 그저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영화'1987'의 실존 인물에게 그때 당시의 상황을 생생히 들어봤다.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1
, 1 points

'여자는 남편만 잘 만나면 돼' 여자라면 꼭 한번 듣는 성차별 발언은? [절망빙고 Ep2. 여성들의 성차별 썰]

log in

reset password

Back to
log in